캐피톨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

 

 유타주에는 다섯 개의 국립공원이 있다.

 자이언 캐년(Zion Canyon), 브라이스 캐년(Bryce Canyon), 캐년랜즈(Canyonlands), 아치스(Arches), 캐피톨 리프(Capitol Reef).

 캐피톨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은 이 다섯 개의 국립공원중에서 가장 늦깍이로 1971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는데다가, 유타에서도 가장 오지중의 오지에 있다.

 

 그러다보니 당연히 찾는 사람들이 적어서 일반인들에게는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은 지역이다.

 바위들이 절묘하게 깍여 있는 모습들이 한 폭의 병풍처럼 아름답다.

 유타주의 캐년 랜즈 국립공원이나 애리조나주의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이 강물의 물살에 의하여 형성된 것에 비하면, 이 캐피톨 리프의 기암괴석이나 바위의 절벽등은 지하로 부터 솟은 퇴적암으로 생성된 곳이다.

 수억만 년 전 바다에서 솟아나온 퇴적암들이 그대로 융기되면서 만들어진 땅, 기기묘묘한 바위들 중에서도 약한 바위들이 층층이 잘 부서져서 다양한 형태의 기암지대를 만들어 낸 곳이 이곳이다.

 

 캐슬(Castle)의 단면을 자세히 보면, 짙은 회색빛을 띤 층이 보인다. 이것은 이 지역이 바다밑에 있었을 때인 2억 3천만 년전에 형성된 모엔코피(Moenkopi)층으로 이 부분의 암석에서는 당시 바다에 서식했던 물고기들의 화석을 발견할 수 있다.

 

 나바호 인디언들은 이러한 캐피톨 리프를 '잠자는 무지개의 땅'으로 불렀다. 몇 천만 년 동안 퇴적된 흙과 모래의 색깔들이 마치 오색 찬란한 무지개를 연상시켰기 때문이다.

 

 형형색색의 퇴적암층을 바라다보면 인디언들이 왜 이런 황량한 황무지에다 무지개의 땅이라고 불렀는지 수긍이 된다.

 하와이와 알래스카를 제외한 미국 본토에서 가장 공기가 맑은 곳은 바로 이곳, 콜로라도 고원(Colorado Plateau)에 자리잡고 있는 캐피톨 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이다.

 여름에는 평균 가시거리가 약 145마일(약 235km)이라고 하는데 이는 서울에서 대전까지의 거리보다 훨씬 더 멀리 볼 수 있는 거리이다.

 

 잘 생긴 나바호 돔. 미국 국회의사당 지붕을 닮았다고 해서 이곳의 이름이 캐피톨 리프가 되었다.

 캐피톨 리프의 입구는 북쪽(North), 서쪽(West), 동쪽(East) 세 곳인데 세 곳 다 오지중의 오지에 몰려 있으며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 비짓센터가 있는 북쪽(North)이다.

 캐피톨 리프는 일반 다른 국립공원과 달리 공원입구에서 레인저가 입장료를 받지 않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안내센터에 가서 직접 내야 한다. 물론 연간 패스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럴 필요는 없다.

 

 

 캐피톨 리프 국립공원에 비가 내리면 출입금지이다. 왜냐하면 시닉 드라이브(Scenic Drive) 길이 끝나는 부분에서 시작하는 캐피톨 고지 트레일(Capitol Gorge Trail)은 깊은 협곡 사이에 있기 때문에 비가 올 때는 절대 진입금지이기 때문이다.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비지터 센터는 서쪽의 입구에서 조금 더 들어온 곳에 위치하고 있다. 하지만,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가장 큰 볼거리이자 국립공원의 설립 이유인 지구의 표면이 뒤틀리며 생긴 워터포켓 폴드(Waterpocket Fold)를 제대로 보려면 12번 도로를 타고 끝까지 가야 스트라이크 밸리(Strike Valley)에서 볼 수 있는데 왕복 3시간 가까이 걸리는 거리에 위치하고 있기 떄문에 왠만하면 가기가 힘들다. 하지만, 그곳이 아니더라도 24번 도로가 지나가는 캐피톨리프의 국립공원 지역도 동일한 워터포켓 폴드이므로 이곳에서 보는 것 만으로도 어느정도 충분하다.

 

 

 비지터센터에서 정보를 얻고, 바로 첫번쨰 볼 거리인 구스넥 오버룩(Goosenecks Overlook). 가는길의 오른편에는 더 캐슬(The Castle)이라는 바위가 있다.

 

 구스넥 오버룩(Goosenecks Overlook)은 비지터 센터에서 왔던 길을 2km 정도 조금 되돌아가면 갈 수 있는데, 입구에서부터는 비포장 도로이지만 잘 정비되어 있어서 흙먼지가 날리는 것을 빼면 끝까지 가는 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 비포장 도로라고 해서 모뉴먼트밸리의 그것을 떠올렸는데, 그에 비하면 캐피톨리프의 비포장도로는 양반이라고 할 수 있다.

 

 구스넥 포인트(Goosenecks Point)는 주차장에서 걸어서 약 600피트(약 180m)거리에 있다. 200m면 정말 부담없이 걸어서 다녀올 수 있는 거리인데, 구스넥 포인트는 생각보다 볼 만한 곳이므로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을 그냥 거쳐서 지나간다고 하더라도 구스넥 포인트 정도는 한번 보고 가자.

 

 구스넥 포인트에 가면 설퍼 크릭(Sulphur Creek)가 만들어놓은 곡선을 볼 수 있는데, 양쪽에 전망대가 있어서 구스넥을 내려다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생각외로 멋진 풍경을 가지고 있는 곳이 이 구스넥이다.

 

포인트의 한켠에는 이렇게 구스넥의 생성과정을 설명하는 표지판도 나와 있다. 설퍼 크릭이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들어낸 이 굽이치는 냇가는 약 250m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꽤 깊기 때문에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면 꽤 아찔한 풍경을 보여준다.

 

 캐피톨 리프 국립공원은 서부의 다른 곳들과 비슷하게 붉은색의 풍경이 계속된다.

 

 구스넥포인트의 입구에서부터 비포장이다보니, 트레일도 당연히 비포장. 생각해보면 포장인게 이상하긴 하지만, 어쨌든, 강렬한 파란 하늘에 붉은색이 더 진하게 느껴진다.

 

 

 

스타투어(Star Tour)

☎:(02)723-6360

http://www.startour.pe.kr

블로그 : 스타투어

E-mail: startour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