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멜산(Carmel Mountain)

green07_back.gif

 

 이스라엘의 3대 도시 가운데 하나인 항구도시 하이파(Haifa) 시는 높이 540m의 갈멜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중해의 끝자락 하이파만으로부터 시작되어 남동쪽으로 25km 가량 길게 뻗은 산맥이다. 갈멜은 "하나님의 포도원"이라는 뜻으로 BC 860년 아합왕 때의 바알(Baal)과 아세라 선지자들의 종교적 중심지였다. 선지자 엘리아는 850명이나 되는 사제들에 의해 이방의 종교가 이곳에서 꽃을 피우고 있을 때 이들과 맞대결을 통하여 참된 하나님이 누구인지를 가늠하게 했다. 또한 여호수아는 이 산에서 욕느암왕을 격멸시키기도 했다.

 갈멜산은 유대인뿐만 아니라 크리스트교인, 무슬림, 바하이교의 공통된 성지로 인류 역사를 교차한 역사의 현장이다. 이곳의 석회암 동굴의 빈벽에서는 크로마뇽의 뼈가 발견되었고, 피타고라스도 이집트로 여행하는 도중에 이곳 언덕에 머물렀던 적이 있다.

 

 선지자 엘리야 역시 이곳 갈말산의 두 동굴을 집으로 삼았으며, 예수의 가족도 이집트에서 돌아오는 길에 이곳에 머물렀다고 전해진다.

 1150년 시작된 십자군 정벌은 이 신성한 산을 성지순례의 장으로 만들었고, 무슬림의 종교 지도자 드루즈도 16세기에 레바논에서 건너와 여기에 거주하였다.

 실제적으로 시리아와 이스라엘의 역사에서도 이곳만큼은 군사행동이 억제되었을 정도로 이곳 갈멜산은 신성시 되었다. 이곳에는 갈멜산의 스텔라마리스교회(The Stella Maris Church and Monastery), 엘리아 기념동상과 엘리야 동굴교회(Elijah's Cave)가 있다.

 

 

엘리아의 동굴

 

 엘리아의 동굴은 중앙버스역에서 몇 블럭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선지자 엘리아가 450명의 바알 성직자들을 물리친 후 숨어지내던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언덕의 조그만 보잘 것 없는 동굴이지만 까르멜 수도원(Carmelite Monastry)을 들러는 도중에 가볼만한 곳이다. 이 동굴은 일요일에서 목요일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금요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 개방한다.  

 

 

         

 

 

 

스타투어(Star Tour)

☎:(02)723-6360

http://www.startour.pe.kr

블로그 : 스타투어

E-mail: startour2@naver.com